공지사항
고객게시판
자주묻는질문
온라인상담
사진자료실
일반자료실
HOME > 고객센터> 공지사항
제목 인천시 ‘세월호 참사 1주기’ 추모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1935회
작성일 2015-04-20 첨부파일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4월16일 오후 2시 중구 해양광장에서 세월호 참사 1주기를 맞아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유가족 대책위원회 주관으로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추모식’을 거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장종열 유가족대책위원회 위원장과 유가족, 유정복 인천시장과 정부대표로 참석한 유일호 국토교통부 장관, 국회의원, 노경수 시의회의장과 시의원, 사회단체장 및 일반시민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추모행사는 묵념, 추모사, 헌화 및 분향, 추모공연(예술마당 학춤과 유엔젤보이스의 바람의 노래)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유정복 시장은 추모사에서 “사랑하는 부모와 자식 그리고 형제자매들을 차갑고 황량한 먼 세상으로 보낸 것에 대해 죄송하다”며 “일반인 희생자에 대한 명복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유 시장은 이어 “대한민국 헌법은 우리들과 자손의 안전과 자유와 행복을 영원히 확보할 것을 다짐하고 있으나, 개인의 이기와 집단의 부조리, 급격한 사회구조의 변화는 헌법적 가치인 안전을 취약하게 만들었다”며 “이 모든 상황은 누구 하나의 잘못이 아니고 바로 나의 잘못, 우리의 잘못이며, '내 탓이오'라는 자복과 함께 비정상을 정상으로 바로 잡으려는 각고의 노력만이 안전사고를 방지할 지름길”이라고 말했다.

정명교 유가족대표는 추모사에서 “다시는 세월호 사건 같은 많은 희생자가 발생하는 사고가 우리나라에서 일어나지 말아야 한다”며 “일반인 희생자의 희생으로 우리 사회의 안전의식에 대한 국민들의 대대적인 각성으로 안전하고 행복한 대한민국이 될 수 있도록 정부와 시민들이 세월호 사고로 제시하는 교훈을 잊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일반인 희생자 유가족 70여명은 지난 4월11일 전남 진도군 팽목항을 방문해 희생자에 제(祭)를 올리고 사고해역에 나가 넋을 기리는 해상헌화 행사를 가진 바 있다.

한편, 시에서는 세월호 침몰사고 일반인 희생자에 대한 넋을 기리고 향후 유사사례 방지 및 교육장소로 활용하기 위해 인천가족공원 내에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추모관’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추모관은 국비 26억원을 들여 오는 6월 착공될 예정이다. 연면적 441㎡에 지상 2층 규모로 건립되며 추모관, 사무실, 안치단, 제례실 등을 갖추게 된다.

또 정부는 세월호 사고를 계기로 지방자치단체의 안전자치 실현을 위해 국민안전처 장관이 갖고 있는 ‘재난선포권’을 지방자치단체장에게 부여해 지역재난 발생시 신속하게 지역 내 인력·물자를 동원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재난안전 업무를 전담하는 실·국·본부를 오는 8월31일까지 설치해 재난발생시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게 했으며 재난안전 기구를 단체장 직속으로 설치해 재난안전 업무에 신속성과 추진력을 확보하도록 했다.

특히 작년 11월19일 국민안전처를 신설해 각 부처에 산재돼 있던 육상과 해상의 재난관리 시스템을 총괄하고 자연·사회·특수 재난을 관리하는 임무를 통합 수행하고 있으며 재난안전 관리체계를 원점에서 재검토하는 등 근본적인 혁신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 이전글 세계 ‘재해경감 정보, 정책, 경험’ 공유한다
▼ 다음글 "국민안전처 등 이전 계획 없어"



찾아오시는 길 사이트맵 관리자전용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