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게시판
자주묻는질문
온라인상담
사진자료실
일반자료실
HOME > 고객센터> 공지사항
제목 소방공사 품질 향상… ‘첫 발’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1283회
작성일 2015-03-19 첨부파일  
경기도 의회가 전국 최초로 제정한 공공시설물에 대한 ‘소방시설 공사 분리발주’의무 조례안을 통과 시킴에 따라 소방시설 공사의 품질이 한단계 업그레이드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 3월 28일 도 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최호 의원(평택1, 새누리)이 대표 발의해 해당 상임위를 통과한 ‘소방시설 공사 분리발주’의무 조례안은 공공건축물 공사에 있어 소방시설공사를 다른 건설공사와 분리해 등록된 소방시설업자에게 도급하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내용을 적시하고 있다.

현행 대부분의 건축물은 공사 입찰이 진행되면 전기나 기계 공사업체 중 규모가 크고 실적이 좋은 업체가 소방공사까지 일괄로 수주하고 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소방공사를 전문으로 수행하는 업체는 입찰의 기회조차 가질 수 없어, 하도급 업체가 될 수밖에 없는 구조적 문제점을 가지고 있었다.

이러한 문제점으로 인해 종합건설공사를 수행하는 업체가 소방공사까지 수주한 경우 두 가지 공정을 함께 진행하게 되고, 그 공사의 일부를 다시 제3의 소방시설공사업자에게 하도급 하는 과정에서 원도급 금액이 축소되어 값싼 자재와 적은 인력으로 인한 부실 공사가 이뤄질 수밖에 없는 악순환 구조를 가지고 있었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본부장 이양형)은 ‘소방시설 공사 분리발주’가 이러한 문제점을 근본적으로 해결할뿐만 아니라 일자리 창출 및 해외수출 증가라는 다양한 경제적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먼저 소방시설 공사 분리발주의 경제적 효과로 경기도는 일자리 창출을 꼽았다. 소방시설 공사업체 28,830명(5,766업체X5명)와 소방용품 제조업체 2,350명(470업체X5명)등 총 31,300명이 일 할 수 있는 양질의 일자리가 마련 될 것으로 예상했다. 또 해외수출액도 최소 5배에서 최대 11배까지 증가 될 것으로 기대했는데, 이는 최근 3년간 평균 매출액 대비 수출액이 분리발주하고 있는 정보통신은 소방보다 4.5배, 전기분야는 11배에 달하고 있음을 볼 때 충분히 가능성 있는 수치이다.

하지만 소방시설 분리발주가 오히려 총 공사비를 늘리면서도 막상 하자보수 문제에 도달하면 책임소재 규명이 어려워 발주자와 국민들이 피해를 본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오히려 중간마진이 없어져 비용이 절감된다.

또한 소방시설은 다른 공사와 별로도 분리되어 설계와 공사를 감리하기 때문에 연계부분이 없으며 소방시설 배관 역시 상·하수도 배관과 완전히 분리되어 있어 하자 원인과 책임이 명확하게 나기 때문에 하자 발생에 따른 책임소재 규명은 큰 문제가 될게 없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이번 소방시설 공사 분리발주의무 조례는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소방공사시설의 하도급을 최소화 하여 중간 마진이 직접 소방시설공사에 투자되어 부실공사를 예방하자는 취지이다.” 며 “국민 안전을 확보하고 일자리 창출 등 다양한 경제효과를 얻을 수 있는 소방시설 공사 분리발주야 말로 창조경제의 좋은 사례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 이전글 소방산업규모 12조, 고용 14만명
▼ 다음글 중기청, 중국 인증 집중지원 사업 시행



찾아오시는 길 사이트맵 관리자전용
로고